‘해투’ 조세호, “나는 토크, 캐릭터로 뜬 케이스”

KBS '해피투게더3'

KBS ‘해피투게더3’

성대모사의 달인들이 떴다.

19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은 개그맨 김학도, 배칠수, 정성호, 조세호, 안소미가 출연해
‘성대모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조세호는 “저는 성대모사로 뜬 건 아니다”라며 “토크나 케이스로 뜬 케이스”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MC들은 “본인 입으로 떴다고 말한다”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조세호는 김학도, 배칠수, 정성호를 가리키며 “범접할 수 없는 영역이다”라고 말하면서도 “내일도 저는 광고 촬영이 잡혀있다”고 깨알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세호는 MC들이 “지상파에도 나오는 광고냐”는 물음에 “그건 아직 얘기가 안됐다”며 “계약서를 봐야한다”고 둘러댔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