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김명민, 거대 로펌 김상중에 맞서 첫 승리

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김명민이 김상중을 상대로 소송에서 승리했다.

19일 방송된 MBC ‘개과천선’ 14회에서는 차영우(김상중)가 재판에 앞서 서울 지검장 인사에 개입하고 불필요한 세무조사를 지시했다. 또 검찰 고위층을 포섭해 검사 이선희(김서형)이 형사 사건 조사에서 손을 떼게 했다.

김석주는 아버지 김신일(최일화) 대신 이에 맞서 중소기업 측에서 변호했다. 결국 김석주(김명민)는 전지원(진이한)과 차영우의 비열한 꼼수에 맞서 창의적으로 사건을 해석하며 증인들을 설득해 법정에 세우는데 성공, 전지원 고등법원 소송 승리를 이끌어냈다.

이에 김상중은 “아직 끝난 싸움이 아니다. 대법원 판례 중 하나만 있으면 된다”며 자신감을 내보였고 전지원은 “반드시 제가 뒤집겠다”고 말하며 이를 갈았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개과천선’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