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김명민, 아버지 최일화 대신 변호 맡기로 결심

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김명민이 아버지 최일화의 편에 섰다.

19일 방송된 MBC ‘개과천선’ 14회에서는 김석주(김명민)이 아버지 김신일(최일화)가 놓지 못하고 있던 사건을 맡게 됐다.

앞서 김석주는 그동안 아버지가 병을 숨겨왔다는 사실과 알츠하이머에 걸려 자신을 못알아 보는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 김석주는 쓰러졌던 아버지가 갑자기 사라져 전전 긍긍했고, 아버지가 여전히 일에 매달려 있는 것을 보고 눈시울을 붉혔다.

김석주는 아버지의 변호를 자신이 맡겠다며 “그것이 아버지가 원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김신일은 “다 큰 아들 내 뜻대로 살길 바라는 거 욕심이고 죄악이다. 네가 하고 싶은 일을 해라”고 답했지만 김석주의 굳건한 의지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개과천선’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