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김상중, “중앙지검장 날릴 것” 권력 과시

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김상중이 악덕 변호사의 면모를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MBC ‘개과천선’ 14회에서는 피도 눈물도 없는 변호사 차영우(김상중)가 김석주를 상대로 전면전을 선포했다. 앞서 차영우는 전지원(진이한)을 내세운 환율상품 건 재판에서 김석주에 의해 패소했다. 김석주가 중소기업들의 가처분신청을 이끌어냈기 때문이다.

이후 차영우는 부하 직원과 전지원이 회의에 참석한 가운데 “형사 재판 어떻게 되어 가느냐. 가처분보다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겠다”며 “중앙지검장을 날려야겠다. 차기 지검장은 누구일지 검토해보라”고 지시했다.

차영우는 “이게 얼마나 피곤하고 끔찍한 일이라는 걸 알려줘야한다. 회원들끼리 정보를 공유할테니 정보를 빼올 사람도 하나 섭외해둬라”고 말한 뒤 김석주를 가리켜“애초에 사지를 절단 하지 않으면 질질 끌려가며 피를 흘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개과천선’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