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소속사 “팔 골절 수술 앞두고 있어 경과 지켜봐야”

공효진

공효진

교통사고를 당한 배우 공효진이 팔 골절로 인해 수술대에 오른다.

공효진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19일 오후 공식 보도 자료를 내고 19일 새벽 일어난 교통사고와 관련한 공효진의 현재 상태와 향후 계획 등을 밝혔다.

공효진 측은 “공효진씨는 사고 이후 서울 인근 병원으로 이동, 입원 치료 중이며 검사 결과 왼쪽 팔 골절과 무릎의 통증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팔은 골절로 인해 현재 수술을 앞두고 있으며, 수술 이후 휴식을 취하며 경과를 지켜봐야 되는 상황이다”라며 “현재 사고 차량에 동승한 스태프들 또한 치료와 함께 병원에서 입원하여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촬영중인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에 대해서는 “촬영 합류 시기는 현재 드라마 팀과 조율 중에 있다”며 “이번 일로 언론 및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서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공효진이 이날 새벽 드라마 촬영을 마치고 서울로 이동하던 중 고속도로에서 3중 추돌 교통사고를 당해 팔 골절 부상을 입었다. 이날 사고는 경기도 용인시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신갈분기점 1㎞ 앞에서 공효진이 타고 있던 승합차가 3차로에서 4차로로 차선을 변경하던 중 앞서가던 화물차와 추돌하면서 발생했다. 사고 직후 뒤이어 오던 다른 화물차가 공효진이 탄 승합차를 추돌하면서 3중 추돌사고가 났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