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예원, 칠레 스페인전 중계 화면 포착 ‘여신 미소’

장예원 아나운서

장예원 아나운서

SBS 아나운서 장예원이 브라질 월드컵 중계카메라에 잡혀 눈길을 끌었다.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 데 자네이루의 에스타디오 두 마라카낭경기장에서 2014 브라질월드컵 B조 칠레와 스페인전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중계카메라에 포착된 장예원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최상위에 랭크되며 뜨거운 관심을 얻었다.

당시 장예원은 이번 SBS 브라질월드컵 방송을 맡은 MC이자 칠레와 스페인전 경기중계를 담당한 김일중 아나운서와 장지현 해설위원과 함께 경기장에 들렀다.

장예원은 “선배님을 따라 경기장에 들렀는데, 처음에는 모르고 응원만하다가 트위터를 보고 나서야 알았다”며 “뜻하지 않게 브라질에서 좋은 추억을 남기게 되었는데, 남은 월드컵기간동안 브라질현지의 다양한, 그리고 좋은 소식을 한국 시청자분들게 전달해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SBS 브라질월드컵 방송단의 한 관계자는 “장예원아나운서는 부드러운 미소 뿐만 아니라 주위에 대한 배려, 그리고 싹삭함과 부지런함 때문에 우리 방송단의 비타민 같은 존재”라며 “특히 이곳 브라질 IBC 센터에서도 각국 방송관계자들이 같이 사진을 찍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고 귀띔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