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태영, “아내 유진과 2세 계획 세우는 중, 건강검진도 받았다”

기태영

배우 기태영이 아내 유진과의 2세 계획을 본격적으로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MBC 새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주인공 강진희 역을 맡은 기태영은 이날 자리에서 아내 유진과의 2세 계획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최근 건강검진을 받았다”라는 답을 내놓았다. 이어 기태영은 “예전에는 딸과 아들 중 누가 더 좋을까도 생각했으나, 이제는 무조건 건강한 아이만을 바랄 뿐이다”라고 말했다. 또 기태영은 “나보다는 아내를 닮았으면 좋겠고, 아내와 똑같이 생긴 딸이 있다면 둘을 위해서 뭐든지 할 수 있을 것 같다”고도 말했다.

이어 기태영은 과거 유진이 한 인터뷰에서 “성격만은 나를 닮았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했다는 것을 전해듣고, “나는 사소한 것에도 신경을 쓰는 타입이라면 아내는 대범하고 털털한 편이다”라는 말로 아내 자랑을 이어갔다.

기태영과 유진은 연예계 잉꼬부부로 유명하다. 이날 기태영은 키다리 아저씨인 극중 자신의 배역을 설명하며 “한 여자만 챙기는 것은 자신있다”라는 말로 아내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지은 기태영이 주연을 맡아, 천사도 악마도 아닌 평범한 새 엄마와 인생 최대 불행에 빠진 의붓딸이 함께 고난을 헤쳐나가는 내용을 그릴 ‘소원을 말해봐’
는 오는 23일 오후 7시15분 첫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제이스타즈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