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태영, 유진 구원파 논란에 대해 “아내보다 내가 더 걱정됐다”

기태영

배우 기태영이 아내 유진이 직접 해명까지 나선 ‘구원파 논란’에 대한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MBC 새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극중 주인공 강진희 역을 맡은 기태영은 이날 자리에 참석해 기자들로부터 구원파와 관련된 질문을 받았다. 구원파는 기독교계 신흥 종교다. 배우 전양자가 구원파의 핵심 교인으로 알려지면서 출연 중이던 드라마에서 하차한 일도 벌어진 가운데, 유진은 지난 5월 팬카페를 통해 “나는 구원파가 아니다”라는 요지의 글을 올린 바 있다. 당시 유진은 “구원파가 큰 이슈가 되면서 저희 교회까지 연루 된 것처럼 여론이 형성이 되어 적지 않은 오해를 받고 있다. 확실히 말씀을 드리면 구원파와 무관하다”라고 적었다.

이와 관련, 기태영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 부부는 사실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몰랐고, 이후 이런저런 이야기를 듣고도 사실이 아니기에 가만히 있었다. 그런데 정말 사실인 것처럼 흘러가더라. 팬들에게는 알려야겠다는 생각으로 알렸더니 기사화됐다”고 말했다. 이어 “아내는 관대하다. 신경쓰지 않는다. 진실이 아니라서 그렇다. 오히려 내가 더 걱정했었다”며 “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걱정할 일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기태영과 유진은 연예계 잉꼬부부로 유명하다. 이날 기태영은 키다리 아저씨인 극중 자신의 배역을 설명하며 “한 여자만 챙기는 것은 자신있다”라는 말로 아내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지은 기태영이 주연을 맡아, 천사도 악마도 아닌 평범한 새 엄마와 인생 최대 불행에 빠진 의붓딸이 함께 고난을 헤쳐나가는 내용을 그릴 ‘소원을 말해봐’는 오는 23일 오후 7시15분 첫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제이스타즈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