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세라, ‘눈물소리’로 시원한 5단 고음 선보인다

제이세라 '눈물소리' 자켓 사진

제이세라 ‘눈물소리’ 재킷 사진

가수 제이세라가 신곡을 발표했다.

19일 KBS 아침 드라마 ‘순금의 땅’(극본 이선희, 연출 신현수) OST 제이세라(J-sera)의 ‘눈물소리’가 공개됐다.

읊조리는 도입부로 시작되는 ‘눈물소리’는 하이라이트 부분이 돋보이는 감성발라드다. 특히 격정적인 후렴부에서는 제이세라의 5단 고음이 두드러진다.

눈물소리는 술에 관한 발라드 작업으로 화제를 모은 ‘실컷 울고나면’의 작곡가 알고보니혼수상태(김경범)와 제이세라가 두 번째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 OST에 참여한 ‘다시봐도 촌놈’이 공동작사했다.

‘눈물소리’는 곡에 대한 고민없이 가창만 하고, 녹음시 디렉팅만 하는 형식적인 작업이 아닌 처음부터 마스터링까지 작곡가와 가수가 커뮤니케이션하며 완성한 곡으로 의미를 더한다.

OST 제작사 더하기미디어 이성권 대표는 “녹음 당일 제이세라가 이별의 경험이 떠오르는 듯 절절한 느낌이 곡 전반에 드러났다”며 “사랑의 아픔을 진정성 있게 그려내 듣는 이들에게 음악적 감흥을 느끼게 하는 곡이다”며 성원을 당부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앤스타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