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 ‘아따’ 뮤비 공개 “두 번은 못해”

cats

신해철의 신곡 ‘아따’의 뮤직비디오가 베일을 벗었다.

19일 오후 2시 신해철은 정규 6집 part.1 ‘리부트 마이셀프(Reboot Myself)’의 선 공개 곡인 ‘아따(A.D.D.a)’의 탄생 과정을 담은 뮤직비디오를 공개됐다.

지난 17일 공개된 ‘아따’는 원 맨 아카펠라 식으로 녹음하는 파격적인 결과물로 관심을 모았다. 3분 49초 분량으로 공개된 이번 뮤직비디오에는 녹음 스튜디오에서 노래를 흥얼거리고 리듬을 타며 비트박스를 하는 등 소위 ‘북 치고 장구 치는’ 신해철의 다양한 모습이 그려지고 있다.

소속사 측은 “각각의 파트를 충실히 소화하고 있는 신해철 분신들의 모습에서 한 곡을 완성하기 위한 그의 장인 정신에 입각한 열정과 노력이 고스란히 엿보인다”며 “또 장면 중간 중간 피로회복제를 마시고 비닐 봉지에 구토를 하는 모습들을 삽입, 고되었던 작업을 되려 신해철스럽게 위트있게 표현, 웃음을 유발한다”고 전했다.

신해철은 이번 노래를 위해 무려 1,000개 이상의 녹음 트랙에 자신의 보이스를 중복 녹음해 원맨 아카펠라 방식으로 녹음한 것으로 알려졌다. 녹음부터 엔지니어링까지 모두 자신이 해냈다. 소속사 측은 “오로지 목소리만으로 일반 록음악이나 댄스음악에 필적하는 입체감과 파괴력을 완성해냈다는 것에서 절로 탄성을 자아낸다”고 전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뮤직비디오에선 재미있게 표현한 부분이 크지만 실상은 정말 신해철이기에 가능한 힘든 작업이었다. 본인도 두 번은 못하겠다고 손사래를 쳤다”며 작업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 “지난 2012년 담낭염으로 쓸개 제거 수술을 받은 이후 붓기가 남아있는 데다 평상시 녹음할 때도 저음에서 고음까지 풍부한 영역대를 소화하기 위해 일부러 더 살이 찐 상태에서 녹음을 진행하곤 했는 데 이번 작업을 공개하기 위해 부득이하게 그 모습 그대로 노출하게 돼서 굉장히 아쉬워했다”고 덧붙였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뮤직비디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