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석, 본격 성인연기…뒤틀린 반항아의 얼굴로 알리다

연준석

배우 연준석이 본격적인 성인 연기의 시작을 뒤틀린 반항아의 얼굴로 알릴 예정이다.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MBC 새 일일드라마 ‘소원을 말해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소원을 말해봐’를 통해 성인 연기를 시작하게 된 연준석은 극중 신혜란(차화연)의 아들, 송석현 역을 맡았다. 송석현은 누나 이현에게 치이며 살아간 못난 아들로 열등감에 찌는 반항아로 그려질 예정이다. 극에서는 할머니 최회장의 엄명으로 CE그룹 전략기획본부에 입사했다 주인공들의 비극을 만들게 된다.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에서의 연준석은 시종일관 일그러진 표정으로 캐릭터를 표현하고 있다. 최근 단막극을 통해 다른 모습을 보여주긴 했지만, ‘상어’나 ‘찬란한 유산’ 등 전작에서의 선한 얼굴과는 다소 다른 인물을 그리게 될 연준석은 “대본을 읽으면서도 호흡 부터 다르다는 것을 느꼈고, 더 노력해야하는 부분이 많다 느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했던 역할들이랑 너무 달라서 다른 방향으로 노력해야할 것들이 많아서 어려운데 재미있다. 지베이스부터 다르게 가야하니까 하려고 하고 있고 선생님들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며 “첫 도전이라 부담도 물론 된다. 처음부터 잘 하고 싶다는 생각을 버리고 조금씩 고쳐나가면서 이 작품이 끝나기 전에는 많이 달라져있겠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한다. 그래서 이제는 편안해졌다. 또 첫 도전작이 일일드라마가 됐는데 지난 해에고 ‘힘내요 미스터김’이라는 일일드라마를 통해 많이 배웠기에 이번에도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는 기대가 생긴다. 운이 좋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연준석은 극중 다원 역의 송유정과 러브라인도 그릴 예정이다. 그 안에서 인물의 성장을 표현할 예정. 연준석은 “아직 러브라인이 나오는 분량까지 촬영이 진행되지 않아 어떻게 그려질지 잘 모르겠으나, 열심히 할 것”이라는 각오를 전했다.

오지은 기태영이 주연을 맡아, 천사도 악마도 아닌 평범한 새 엄마와 인생 최대 불행에 빠진 의붓딸이 함께 고난을 헤쳐나가는 내용을 그려낼 ‘소원을 말해봐’는 오는 23일 오후 7시15분 첫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