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만의 만남’ 권상우 최지우 SBS ‘유혹’ 첫 대본리딩 공개

 

SBS '유혹'

SBS ‘유혹’

SBS 새 월화드라마 ‘유혹’(극본 한지훈, 연출 박영수)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16일 경기도 일산 SBS 탄현제작센터에서 권상우, 최지우, 이정진, 박하선, 윤아정 등 주요 출연진과 박영수 PD, 한지훈 작가 등 모든 제작진이 참석한 가운데 ‘유혹’의 첫 대본리딩이 진행됐다.

첫 만남에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서로에게 인사를 건네고 안부를 물으며 웃음꽃을 피웠다. 박영수 PD의 “잘 부탁드린다”는 인사를 시작으로 배우와 제작진 모두 각자 인사와 앞으로 드라마를 위해 열심히 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대본리딩은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배우들은 대본리딩에 돌입하자 자신의 배역에 몰두하며 실제 촬영을 방불케 한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다.

11년만에 한 작품에서 다시 만난 권상우와 최지우는 절박한 상황에 몰린 남자와 미묘한 감정변화를 느끼는 여자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환상의 호흡을 보여줬다. 이정진과 박하선의 매력적인 연기와 개성 넘치는 조연들의 톡톡 튀는 연기는 첫 호흡임에도 최고의 앙상블을 이뤄냈다.

드라마 관계자는 “배우들이 모두 열정적으로 각자의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하는 모습을 보고 촬영장에서 펼칠 열연에 더 큰 기대를 갖게 됐다”며 “앞으로 ‘유혹’을 통해 배우들이 선보일 새로운 모습들을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유혹’은 인생의 벼랑 끝에 몰린 한 남자가 거부할 수 없는 매혹적인 제안을 받고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면서 이어지는 관계 속에서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찾아가는 네 남녀의 예측불허 사랑이야기를 담은 멜로드라마다. ‘닥터 이방인’ 후속으로 7월 첫방송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