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한주완, “짝사랑이 취미…이번 역할 잘 맞는다”

한주완

KBS2 새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극본 이정우, 한희정, 연출 김정민, 차영훈)에 출연하는 한주완이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열린 ‘조선총잡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한주완은 “짝사랑이 취미이자 특기”라며 “이번 작품에서도 김호경 역을 맡아 정수인(남상미)에 대한 짝사랑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독한 혁명가 김호경은 영의정의 서출로 태어나 세상의 외면을 받는 인물이다”며 “권력으로 대변되는 아버지와의 대립, 조선말 개화를 주창하는 인물의 고뇌를 효과적으로 그려내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조선총잡이’는 조선의 마지막 칼잡이가 총잡이로 거듭나 민중의 영웅이 돼가는 과정을 그린 감성액션로맨스로 이준기, 남상미, 전혜빈, 한주완, 유오성 등 배우가 출연한다. 오는 25일 오후 10시 첫 방송.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