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PD, “‘별바라기’와 첫 대결 무기는 ‘유재석 신뢰+조세호 활약’”

MBC '별바라기'의 MC 강호동, KBS2 '해피투게더3'의 MC 유재석, 개그맨 조세호

MBC ‘별바라기’의 MC 강호동, KBS2 ‘해피투게더3’의 MC 유재석, 개그맨 조세호

19일 강호동의 새 예능 MBC ‘별바라기’가 첫 방송 된다. 특히 ‘별바라기’가 방송되는 시간대에는 ‘국민 MC’ 유재석이 출연하는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가 포진한 터라 두 사람의 맞대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날 방송되는 ‘해투3’는 ‘성대모사 기술자’ 편으로 김학도, 배칠수, 정성호, 조세호, 안소미 등 성대모사에 일가견이 있는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해투3’의 연출을 맡은 윤고운 PD는 텐아시아에 “‘별바라기’ 첫 방송에 대한 ‘해투3’의 대응 전략은 별다른 게 없다”며 “단지 이번 방송에서는 성대모사의 달인으로 유명한 출연자들이 대거 출연하기 때문에 그들의 활약 여부에 따라 결과가 판가름 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예능계에서 가장 ‘핫’한 인물로 떠오른 조세호의 활약을 집중해서 봐 달라”며 “이미 뛰어난 진행 능력으로 출연진과 제작진의 신뢰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유재석에 조세호의 활약이 더해진다면 파급력이 상당할 것”이라는 말로 본 방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윤 PD에 따르면 19일 방송되는 ‘해투3’는 출연자들의 성대모사를 분위기 전환용으로 활용한 것이 아니라, 본격적인 성대모사 경쟁 구도로 최후의 1인을 가리는 형식으로 녹화가 진행됐다. 이에 따라 ‘해투3’ 인기 코너 ‘야간매점’도 이번 방송분에서는 빠지게 된다.

앞서 파일럿 방송 당시 신선한 기획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던 ‘별바라기’가 ‘해투3’와 맞붙어 어떤 성적표를 거머쥐게 될지.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이어 두 번째로 맞붙은 MBC, KBS의 맞대결에 귀추가 주목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 tvN, SM 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