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클루니, 주지사 거쳐 대통령 출마 계획… 제2의 레이건 되나

킹 메이커
배우 조지 클루니가 정치인으로의 변신을 꿈꾸고 있다.

18일 복수의 해외 매체들은 데일리메일과 피메일퍼스트, 영국 데일리 미러 등의 보도를 인용해 배우 조지 클루니가 오는 2018년 민주당 소속으로 주지사에 출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클루니는 캘리포니아 주지사에 당선되면 그 다음 행보로 대통령 선거까지 출마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측근은 밝혔다. 클루니가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되면 로널드 레이건과 아널드 슈워제네거에 이어 세 번째 배우 출신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된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클루니의 친구는 “클루니는 민주당 내에서 아주 인기가 높고 캘리포니아 주지사로 적격인 인물”이라고 말했다.

오는 9월 결혼식을 올릴 영국인 약혼자 아말 알라무딘은 유엔 난민고등판무관실 특사로 활동하는 등 인권 변호사로 국제적 명성이 높아 클루니의 든든한 정치적 후원자가 될 것이라고 이 친구는 덧붙였다.

민주당 지지자인 클루니는 워싱턴주재 수단 대사관 앞에서 수단 정부의 반인권적 행태를 비판하는 시위를 벌이다 체포되는 등 그동안 정치적 행보를 보여 왔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영화 ‘킹 메이커’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