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스타’ 심현섭, “MBC에서 날 떨어뜨려 보배를 놓쳤다”

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개그맨 심현섭이 MBC 공채에서 탈락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1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배우 김지훈, 가수 박현빈, 이정, 개그맨 심현섭이 ‘자다가 날벼락’ 특집으로 출연했다.

심현섭은 “1994년도 ‘일요일 일요일 밤에’에 특채로 붙었다 MBC에서 떨어뜨린 심현섭이다”며 자기소개를 했다. 심현섭은 “그 때 붙었으면 서경석과 동기였을 것이다. MBC는 보배를 놓쳤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심현섭은 함께 출연한 박현빈, 이정, 김지훈에 대해 “박현빈은 행사에 다녀와서 피곤하고 이정은 브라질 다녀와서 정신이 없다”며 “김지훈은 얼어있다”고 말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