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김명민 진이한 첫 대결, 김명민 웃었다

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김명민이 진이한과 대결에서 승리했다.

1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 13회에서 김석주(김명민)와 전지원(진이한)의 첫 대결이 펼쳐졌다. 아버지의 지인인 중소기업 환율사건 피해자들에 조언을 해주던 김석주는 가처분 신청을 제안했다. 이어 김석주는 직접 중소기업 피해자들을 위한 가처분 신청을 준비했고 자신이 몸담았던 차영우펌과의 대결에 돌입했다.

이에 전지원은 차영우(김상중)에게 “내가 알고 있는 그 김석주가 맞냐”고 의문을 감추지 못했다. 차영우는 “김석주는 기억 상실이다. 심경 변화도 동반했다”며 “이 사실은 보안 사안이다. 이 방에 있는 세 사람과 이지윤 인턴, 박상태 변호사 정도만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석주와 전지원은 법원에서 맞붙게 됐다. 결국 김석주의 승리로 끝났다. 이에 김석주는 인터뷰에 “아직 사법 정의가 살아있단 증거다”고 흐뭇해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