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김명민, 아버지 최일화 알츠하이머에 오열

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김명민이 아버지 최일화의 알츠하이머 병에 충격을 받았다.

1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 13회에서 김석주(김명민)의 아버지 김신일(최일화)는 저혈당 쇼크로 인해 갑작스럽게 쓰러졌다. 김신일은 약속 장소로 향하던 중 갑작스런 어지러움을 호소했다. 결국 김신일은 간신히 몸을 지탱했지만 이내 거리에 쓰러지고 말았다.

김석주는 아버지의 소식에 병원으로 달려갔다. 김신일은 의식을 차렸지만 “내 아들이 대학생인데 이렇게 늙었을 리가 없다”고 말했다. 김석주는 당황했고 의사로부터 “당뇨 합병증이다. 알츠하이머 병이다. 굳이 본인이 말씀하겠다고 하시더라. 심해지면 집도 못 찾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결국 김석주는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김석주는 아버지를 맞춰주라는 의사의 말을 따랐다. 김신일은 김석주를 알아보지 못하고 대학생 아들 김석주에 대한 칭찬과 표현 못한 애정을 보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