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정은지, ‘트로트의 연인’ 속 최춘희와 닮은 점은?

정은지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이자 배우 정은지가 극중 캐릭터와 자신을 비교했다.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정은지는 극중 캐릭터 최춘희와 자신과 닮은 점에 대해 “힘든 것을 티내지 않는 점이 닮았다”고 말했다.

정은지는 “밝은 성격이라든지 힘든 점을 ‘힘들어요’라고 말하지 않고, 티내지 않는 것이 닮았다”고 말했다.

차이점에 대해서는 “모든 상황이 다르다”며 “최춘희는 가수가 될 생각을 하지 않았지만, 나는 어렸을 때부터 가수라는 직업 자체가 내 꿈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춘희는 노래를 좋아하긴 하지만, 직업으로 정하는 부분에서 있어서 다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춘희와 정은지의 또 다른 포인트는 실제 가수인 정은지가 가수가 되려는 최춘희를 연기해야 한다는 것. 가수 준비 과정이 생각나지 않냐는 질문에 정은지는 “사실 내가 벼락치기로 에이핑크가 됐는데 가수를 준비하는 그 과정의 떨림은 지금도 있다”며 “낯선 무대 환경에서 떨리고 긴장되는 것은 여전하다. 에이핑크로서 단체 무대에 서는 것은 익숙한데 솔로 무대 경험이 적으니 춘희가 떨리거나 긴장되는 모습을 생각보다 잘 표현할 수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정은지는 최춘희를 통해 정은지만의 캔디를 만들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정은지는 “기존 캔디 캐릭터는 슬프고, 눈물이 그렁그렁하지만 괜찮은 척한다. 울고나서 도약해야 하는 것이지 울음을 참으면서 도약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며  “내가 만들어낼 캐릭터는 표현하는 부분에 있어서 현실감이 있다”고 전했다.

‘트로트의 연인’은 트로트에 재능이 있는 20대 실질적인 소녀가장 최춘희(정은지)가 나락에 떨어져 복수를 꿈꾸는 천재뮤지션 장준현(지현우)을 만나 트로트 가수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23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