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김서형, 힘겨운 싸움 시작 알렸다

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김서형이 힘겨운 싸움을 시작했다.

1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 13회에서 김석주(김명민)은 이선희(김서형)과 만났다. 자신의 압수수색이 기각돼 분노했던 이선희는 김석주가 차영우(김상중) 펌을 나왔다는 말에 “이상하다 했다. 대체 이 사건에 무슨 관심이냐”고 의아해했다. 이에 김석주는 “아버지의 지인들이 피해를 당했다”고 답했다.

김석주는 이선희에게 사건과 유사한 자료를 건네며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또 김석주는 “공정거래위원회와 금융감독위원회의 결정도 차영우펌의 힘이 미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선희는 “자부심을 가지고 정의롭게 살려 하는 사람이 많다”며 “맑은 물에 사는 사람들이 뇌물이나 자리에 넘어간다고 생각하는 것 세상 사람들 다 우습게 보는것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차영우펌은 모든 방법으로 공정거래위원회를 움직였다. 전지원(진이한)은 검찰조사 답변서를 만들어 의뢰인들에게 건넸고 이선희는 밤샘 조사로 대응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