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의 연인’은 국민들의 연인이 될 수 있을까

트로트의 연인

‘트로트의 연인’이 ‘국민들의 연인’으로 거듭날 각오를 드러냈다.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앰배서더 호텔에서 KBS2 새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제작발표회에 참여한 이재상 PD는 ‘트로트의 연인’을 두고 “전 세대가 아울러서 볼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드려고 한다”며 “가족들이 모여 앉아 볼 수 있는 따뜻하고 즐거운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트로트의 연인’은 나락에 떨어진 천재뮤지션 장준현(지현우)이 트로트에 탁월한 재능이 있는 소녀가장 최춘희(정은지)를 트로트의 여왕으로 만드는 좌충우돌 과정을 담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최춘희와 장준현이 마라톤 대회 이후 악연을 쌓는 과정과 신성록, 이세영, 신보라, 손호준 등 개성만점 캐릭터들의 코믹스런 장면이 소개됐다.

남녀노소를 겨냥한 ‘트로트의 연인’의 비장의 무기는 트로트와 재미다. 이재상 PD는 “시청자들이 볼 때 재미있게 보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여기에 가족, 이웃 등 평범한 동네에서 왔다갔다하며 만나는 사람들에게서 느끼는 따뜻함을 살리려고 한다”고 전했다. ‘트로트의 연인’이라는 제목답게 트로트도 적극 사용된다. 이재상 PD는 “트로트라는 소재와 음악이 매회 어떤 형식이든지 등장할 것이다. 트로트가 가진 구수한 이미지를 살릴 것”이라며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극을 이끌어 가는 주인공으로는 지현우와 정은지가 발탁됐다. 두 배우 모두 가수 출신 배우이자 출중한 노래 실력을 갖고 있는 인물들. 이재상 PD는 “캐스팅에서 제일 중요하게 생각했던 부분은 연기자의 매력이다”며 100점짜리 캐스팅이라고 자부했다. 이어 “지현우는 실제 드라마를 보시면 굉장히 캐릭터와 싱크로율이 높고, 정은지는 과거에 봤던 일반적인 캔디형 캐릭터와 다른 류의 캔디가 나올 것이다”고 전했다.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각종 만화적인 기법들이 등장해 코믹적 효과를 살렸다. 본편에서는 만화적인 기법을 배제한다. 이재상 PD는 “개인적으로 이 드라마가 할머니 할아머지도 흐뭇하게 볼 수 있도록 만화적인 기법을 쓰지 않고, 배경음악에도 트로트를 많이 사용할 것이다”며 앞으로 방향에 대해 언급했다.

‘트로트의 연인’은 20대 여성들이 환호하는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와 중장년층이 선호하는 트로트라는 소재를 사용했다. 웃음과 감동 그리고 인기까지 모두 노리며 새로운 가족 드라마로 탄생할 수 있을까. 23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