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김명민 오열, 아버지의 이름으로 다시 법정에 설까?

개과천선_13회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

김명민이 뒤늦게 아버지의 사랑을 깨닫고 흐느낀다.

18일 공개된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의 현장 사진에는 알츠하이머 병(치매를 일으키는 질환) 판정을 받은 김석주(김명민)의 아버지 김신일(최일화)이 길을 걷다가 쇼크로 쓰러지는 모습이 담겨있다. 석주는 뒤늦게 이 사실을 듣고서 병원으로 달려왔지만, 의식을 회복한 신일은 아들 석주를 알아보지 못한다.

사고로 단기 기억상실증에 걸린 아들 석주와 치매성 질환으로 가족에 대한 기억마저 오락가락한 아버지 신일이 만난 셈이다. 석주는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아버지와 이야기를 나누다, 자신을 걱정하고 사랑하는 아버지의 진심을 알고는 병원복도에 앉아 혼자서 통곡한다.

아버지 신일이 쓰러지며 사기성 짙은 환율상품으로 큰 피해를 입은 신일의 지인들은 믿을 곳이 없는 상황. 차영우(김상중) 로펌을 나오며 당분간 쉬겠다고 밝힌 석주는 이들의 곤란한 상황을 보고 거절하지 못한 상황이 된다.

대형 은행들이 차영우와 전지원(진이한)을 앞세워, 로비를 통해 법정에서 유리한 상황을 만들어가는 가운데 진짜 에이스지만 홀로 싸워야 하는 석주가 어떻게 돌파해나갈지 향후 내용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개과천선’ 13회는 1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