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백지영 독설에 ‘눈물 뚝뚝’…사실은 몰래카메라?

마마무와 백지영

마마무와 백지영

가수 백지영이 신인 걸그룹 마마무 멤버들의 선생님이 됐다.

마마무는 데뷔앨범의 타이틀곡 ‘미스터(Mr.) 애매모호’ 음원 공개와 더불어 18일 정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스타 플레이어 프롬 마마무 위드 백지영 (star player from 마마무 with 백지영)”이라는 글과 함께 뮤직비디오 촬영현장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백지영은 촬영장을 급습해 마마무 멤버들에게 “제대로 해줘”라고 주문한 뒤 모니터링하는 모습이다. 백지영은 노래가 끝난 뒤 머리를 갸웃거리며 “나한테 뭘 보여주는 거야? 되게 기대 했는데” 등 만족스럽지 않은 속내를 여과 없이 전했다.

이어 백지영은 마마무 멤버들에게 다시 노래할 것을 주문했지만 두 번째 역시 시종일관 싸늘한 표정으로 무대를 지켜봤다. 백지영은 “다들 너무 자기만 튀려고, 예쁘게만 보이려 노력한다”며 돌직구를 쏟아내 멤버들을 더욱 긴장시켰다.

백지영의 거침없는 독설로 마마무 멤버들은 어찌할 바를 모르고 현장에는 냉랭한 분위기가 감돌았지만 사실 이는 백지영이 준비한 몰래카메라였다.

몰래카메라임이 밝혀진 후에도 마마무 멤버들은 쉽게 상황 파악을 하지 못한 채 멍한 표정으로 서로를 바라보다가 다리에 힘이 풀린 듯 주저앉아 눈물을 흘렸다.

이에 마마무 멤버들에게 달려가 진심 어린 위로와 격려를 전한 백지영은 “진짜 너무 잘한다”며 박수 갈채를 보내고 멤버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는 등 훈훈한 분위기로 깜짝 방문을 마감했다.

마마무의 타이틀곡 ‘미스터 애매모호’ 뮤직비디오에는 백지영을 비롯한 휘성, 케이윌, 라이머, 범키, 씨앤블루 이종현, 정준영, 돈스파이크 등이 출연해 ‘뮤지션이 만든 뮤지션’이란 콘셉트로 완성도 높은 뮤직비디오가 탄생됐다.

‘미스터 애매모호’는 애매모호하게 행동하는 남성에게 고하는 여성의 단도직입적 메시지를 담은 레트로 펑키의 곡으로 마마무의 블루지하면서도 소울풀한 보컬을 들을 수 있으며 곡의 후반부에서는 파워풀한 가창력과 보컬그룹의 앙상블을 느낄 수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WA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