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요섭, 야한 팬티 징크스 고백 “장비 착용하는 느낌”

양요섭

양요섭

그룹 비스트 멤버 양요섭이 MBC 에브리원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이하 쇼타임)’에서 야한 팬티 징크스를 고백했다.

19일 방송되는 ‘쇼타임’에서는 6집 정규 앨범 ‘굿럭’으로 가요계에 컴백한 비스트 멤버들의 컴백 특집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제작진과 비스트 멤버들의 치열한 두뇌 싸움이 벌어질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양요섭은 독특한 징크스를 공개한다.

제작진은 비스트 멤버들에게 ‘양요섭의 팬티 스타일을 맞춰라’는 미션을 멤버들에게 제시했다. 이에 양요섭은 “나는 평소에는 검은색 속옷을 좋아한다”며 “무대에 오를 때는 제일 튀는 것, 화려한 게 좋다. 남들이 개그 소품으로 쓸만한 것을 입는다”고 털어놨다. 이어 양요섭은 “일종의 징크스다. 콘서트 날 샤워 후 장비를 착용하는 느낌으로 속옷을 입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스트 멤버들은 양요섭의 설명을 듣고, 각자 속옷 가게로 출동해 양요섭 스타일의 팬티를 선택했다. 양요섭이 고른 속옷을 나머지 멤버 5인이 똑같이 선택해야 미션에 성공할 수 있다. 과연 양요섭이 고른 야한 팬티는 어떤 스타일일지 멤버들은 미션 수행에 성공했을지 관심을 높이고 있다.

‘쇼타임’은 비스트 멤버 6인방의 다양한 모습이 담긴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에브리원 ‘쇼타임-버닝 더 비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