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소풍’ 녹화 도중 오열…녹화 중단까지

백지영 눈물

백지영 눈물

가수 백지영이 MBC 뮤직 ‘소풍’ 녹화 도중 오열했다.

최근 진행된 ‘피크닉 라이브 소풍(이하 소풍)’ 녹화에서는 신곡 ‘여전히 뜨겁게’로 컴백한 백지영이 출연해 이별에 아픈 사연을 가진 관객들과 위로의 콘서트를 꾸민다.

백지영은 최근 한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 출연자의 아픈 사연에 생방송 무대 도중 눈물을 펑펑 흘려 화제가 된 바 있다. 이날 백지영은 ‘소풍’ 녹화가 마무리 될 무렵 세상을 떠난 엄마와 이별한 딸의 사연을 읽던 도중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했고 끝내 눈물을 흘렸다.

다시 감정을 추스르고 사연을 마저 소개한 백지영은 “저는 엄마, 아빠가 없다는 생각을 많이 안 해봐서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갑자기 한 대 맞은 것 같다. 제가 위로를 별로 못 해 드린 것 같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감정을 추스린 백지영은 연이어 소개된 결혼 2주 전 불의의 사고로 뇌사에 빠진 연인을 둔 한 남자의 이야기에 참았던 감정이 폭발하며 오열했다. 이에 녹화가 잠시 중단됐고 백지영의 모습을 지켜보던 관객들과 제작진의 눈시울도 붉어졌다는 후문이다. 백지영은 애써 감정을 추스르고 사연의 주인공을 위해 꼭 기도하겠다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백지영은 “오늘 녹화를 진행하면서 내가 얼마나 행복한 사람인가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었다. 다시 무대에서 노래해서 행복했고 ‘소풍’ 녹화를 준비하면서 정말 기쁘고 행복했다”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백지영의 ‘소풍’은 오는 19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