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처세왕’ 서인국, 이중생활남의 다양한 매력 발휘

제공. 젤리피쉬

서인국

tvN ‘고교처세왕’ 서인국이 다양한 매력을 발휘하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고교처세왕’ 2화에서는 형의 부탁으로 회사에 위장 입사해 가짜 본부장 역할을 시작하게 되는 이민석(서인국)이 고교생과 대기업 본부장을 오가며 아슬아슬하게 펼쳐지는 이중생활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민석은 본부장으로 출근해 기본적인 회사 용어와 업무를 숙지하지 못한 채 “시장에서는 많이 팔고 사는 게 중요한 거 아닌가요?”, “근데, 컨설팅은 뭐에요?” 등 명대사를 남기며 귀여우면서도 당찬 모습을 보여줬다. 또 이민석은 취한 채 자신 앞에서 술주정을 부렸던 정수연(이하나)을 회사에서 우연히 만나 모른 척 하며 짓궂게 햄버거 심부름까지 시키는 모습은 장난끼 넘치면서도 능청스러움을 모두 표현했다.

특히 서인국은 피할 수 없는 이중생활을 펼쳐가는 이민석이란 캐릭터를 디테일까지 살려 표현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처세를 모르는 단순무지한 고등학생이 어른들의 세계에 입성하면서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모험담을 그린 코믹 오피스 활극인 ‘고교처세왕’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젤리피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