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브라질월드컵 응원기 첫 공개

제공. MBC

‘무한도전’ 응원

MBC ‘무한도전’ 응원단의 이야기가 첫 공개된다.

‘무한도전 응원단’은 한국 팀의 브라질 월드컵 선전을 기원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응원단은 브라질 현지 응원 팀과 국내 응원 팀으로 나눠 한국 러시아 경기 응원에 나서기로 했다. 선발팀은 응원단 부장 정준하, 정형돈, 노홍철로 구성돼 지난 15일 브라질로 출국해 현지에서 직접 응원을 하기로 했다.

월드컵 첫 경기에 나선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승리의 기운을 전하기 위해 원정 응원에 나선 세 사람이 어떤 응원을 보여줄지 또한 1차전 경기가 열리는 쿠이아바에서 어떤 일을 벌이는지는 ‘무한도전’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국내 응원을 담당한 단장 유재석과 응원단 단원들은 ‘무한도전’ 응원 곡 ‘빅토리 송’, ‘승리의 시간’으로 공식적인 첫 무대에 올랐다. 손예진, 정일우, 바로, 리지 등 객원 단원 합류 이후 처음 갖는 응원단 무대로 그간 ‘무한도전 응원단’에서 보여주었던 모습과는 색다른 무대를 보였다. 브라질 원정 팀과 국내 팀이 1차전 경기 응원에 나선 ‘무한도전 응원단’의 첫 월드컵 공식 응원기는 오는 21일 오후 6시 15분 브라질 월드컵 특집 ‘무한도전’에서 공개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