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노, SM 1호 가수 될 뻔한 사연 공개…서태지 부부 동반모임 비화까지

제공. tvN

이주노

가수 이주노가 SM 1호 가수가 될 뻔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최근 진행된 tvN 향수 차트쇼 ‘그 시절 톱10’에 게스트로 출연한 이주노는 이수만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던 90년대 비화를 털어놨다.

‘그 시절 톱10’은 그 시절 향수를 자극하는 키워드를 선정해 추억으로 가득한 그 시절의 연예계 이야기를 랭킹으로 풀어보는 토크쇼다. 이날 이주노는 SM엔터테인먼트 1호 가수가 될 뻔한 사연을 밝혔다. 이주노는 당시 SM에서 힙합 스타일의 뮤지션을 찾던 중 이주노에게 러브콜을 보냈지만 제일 아끼는 후배 현진영을 소개해줬고 결국 현진영이 SM 1호 가수로 데뷔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주노는 최근 서태지의 집에서 가진 부부 동반 모임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주노는 서태지 아내 이은성이 성심성의껏 샤브샤브 요리를 준비했으며 아내들끼리 나이가 비슷비슷해 대화가 잘 통했다고 말했다. 또 이주노는 오는 8월 말 예비 아빠가 되는 서태지가 첫째 딸과 함께 온 이주노를 보고 가족과 2세에 대해 오랫동안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전설의 곡 ‘난 알아요’ 댄스를 배워보고 재현하는 시간도 가진다. 이주노의 솔직한 이야기는 18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