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차범근 해설위원, 땀을 5리터 가량 흘리셨네요”

배성재, 차범근
한국이 러시아와의 월드컵 첫 경기를 비기며 4회 연속 1차전 승리가 무산됐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8일(이하 한국 시각) 쿠이아바 아레나 판타나우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러시아와 H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1-1로 비겼다. 후반 23분 이근호(상무)의 선제골이 터졌지만 29분 아쉬운 동점골을 내주며 승점 1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가 끝난 후 배성재 아나운서는 차범근 해설위원을 바라보면 “오늘 선수들도 탈진하고, 차범근 해설위원도 땀을 5리터는 흘린 것 같습니다”라로 말했다.

차범근 해설위원은 웃으며 “선수들이 마음에 담고 있는 것을 그라운드에 모두 쏟았고, 그것을 우리는 확인했습니다. 좋은 플레이, 보기 좋았습니다. 아쉽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1대 1, 만족합니다”라고 경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