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유국’부터 ‘때때땡큐’까지, 이근호 첫골 놓고 3사 중계 반응 제각각

KBS2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 vs 러시아' 방송 화면 캡처

KBS2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 vs 러시아’ 방송 화면 캡처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러시아 예선경기에서 터진 이근호의 골을 놓고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 중계진의 반응이 제각각이라 눈길을 끈다. 특히 골과 동시에 터져 나온 어록들에는 3사 중계진의 특색이 고스란히 담겨있다는 평가다.

18일 오전 7시(한국시각) 브라질 쿠이아바 판타날 경기장에서는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러시아 H조 첫 경기가 열렸다. 후반 10분 박주영을 대신해 교체 투입된 이근호는 후반 22분 첫 골을 뽑아내며 경기장을 달궜다.

이에 KBS 이영표 해설위원은 “내가 뭐라고 그랬느냐”며 “이근호가 들어가서 해결해 줄 것이라고 그러지 않았나. 이게 한국축구다. 한국이 우리보다 약한 상대와 경기한 적이 있느냐”는 말로 기쁜 기색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앞서 다수 경기의 결과를 예측한 이 해설위원은 자신이 이번 경기의 열쇠로 꼽은 이근호의 활약에 아이처럼 기뻐했다.

MBC 중계진도 기쁨을 함께했다. 안정환 해설위원은 “땡큐가 아닌 때때땡큐”라며 “땡큐보다 더 좋다”고 환호했다. 이어 “소주 한 잔 사주겠다”고 말했다. 송종국 해설위원이 “더 좋은 것을 사줘라”고 말하자 안 해설위원이 흔쾌히 “알겠다”고 말했다.

SBS의 입담도 빛났다. SBS 배성재 아나운서는 “역시 러시아는 산유국이다. 골키퍼가 (공을) 잡았다가 놓쳤다. 미끄러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 vs 러시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