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동점골 내준 선수들에 일침…”축구는 손보다 발이 먼저”

한국 러시아 경기

안정환 선수가 동점골을 내준 한국 선수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안정환은 18일 오전 7시(한국시간)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한국과 러시아의 경기 생중계에서 러시아에게 동점골을 내주자 “축구는 손보다 발이 먼저 가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은 러시아에 동점골을 내줬다. 골키퍼 정성룡 선수가 공을 쳐냈지만, 쳐낸 공이 러시아 선수 앞으로 가면서 골이 들어갔다. 이때 한국 수비 선수들은 심판에게 반칙을 어필하는 동작을 취하고 있었다.

이에 안정환은 “여기서 손을 들고 오프사이드라고 할 상황이 아니다”며 “손보다 발이 먼저 가야 하는데 손이 먼저 갔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선수들 골 넣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키는 게 더 중요하다”고 해설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MBC 경기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