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역시 러시아는 산유국입니다. 골키퍼 공 잡았다가 미끄덩~”

 

이근호

이근호가 선제골을 뽑아냈다.

이근호는 18일(한국시간) 브라질 쿠이아바의 판타나우 아레나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H조 조별 예선 1차전 러시아와의 경기에서 팀의 첫 번째 골을 기록했다.

후반 23분 중원에서 드리블을 치고 들어간 이근호는 그대로 오른발로 강한 슈팅을 날렸다. 공은 러시아 골키퍼 이고르 아킨페프의 정면으로 날아갔다. 아킨페프가 공을 한 번 잡고 놓친 사이, 공이 그대로 골문을 통과했다.

이에 SBS 배성재 아나운서는 “역시 러시아는 산유국입니다. 골키퍼가 (공을) 잡았다가 놓쳤어요. 미끄러졌네요~”라고 평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