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표, 손홍민 기성용 옐로카드 심판에 일침…“선수 아닌 주심이 거칠어”

KBS2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 vs 러시아' 방송 화면 캡처

KBS2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 vs 러시아’ 방송 화면 캡처

KBS 이영표 해설위원이 대한민국-러시아 예선경기 전반전에서 손홍민, 기성용 선수에 옐로카드를 준 주심에게 “주심이 거칠다”며 일침을 가했다.

18일 오전 7시(한국시각) 브라질 쿠이아바 판타날 경기장에서는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러시아 H조 첫 경기가 열렸다.

이날 대한민국은 박주영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가운데 2선에 손홍민, 구자철, 이청용, 중앙에 기성용, 한국영이 자리했다.

하지만 전반 13분께 러시아 선수와 경합 중에 넘어진 손홍민에게 주심은 옐로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에 이 해설위원은 “이것은 옐로카드가 아니다. 주심의 성향은 옐로카드를 주고 싶으면 주는 성향이다”며 “이미 140개의 옐로카드를 꺼냈다고 해서 아르헨티나 리그(주심의 자국 리그)가 거친 줄 알았더니 그냥 주심이 거친 것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29분경에는 손홍민에 이어 기성용이 옐로카드를 받았다. 수비를 위해 슬라이딩 태클을 하던 기성용은 상대방과 별다른 접촉이 없었음에도 경고를 받았다.

이 해설위원은 “아, 이건 아니다”고 탄식을 내뱉은 뒤 “발바닥이 아닌 발등으로 공을 노리고 들어갔다. 기성용은 미드필더로서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할지 잘 알고 있다”고 격려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2014 브라질 월드컵 대한민국 vs 러시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