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기성용 경고… 배성재 “무차별 카드 발급으로 악명 높은 심판이다”

배성재
기성용과 손흥민이 무차별 카드 발급으로 유명한 아르헨티나 주심에게 경고를 받았다.

18일 브라질 쿠이아바 아레나 판타날에서 열린 한국과 러시아의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첫 경기에서 손흥민은 전반 13분 공격하던 사메도프와 몸싸움을 하던 가운데 옐로카드를 받았다.

이어 전반 30분 기성용 또한 러시아 사메도프에게 강력한 태클을 걸어 옐로카드를 받았다. 핵심전력 손흥민과 기성용의 옐로카드가 승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축구팬들은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에 배성재 캐스터는 “오늘 아르헨티나 주심이 원래 카드 발급으로 악명 높은 심판이다. 조별 경기 경고 누적은 치명적이니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