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한국 첫 경기 앞두고 “대표팀 이제까지는 연습경기였다”

제공. SBS

차범근

SBS 차범근 해설위원이 한국의 브라질 월드컵 첫 경기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전 (한국시각) 브라질 아레나 쿠이아바 판타날 경기장에서 열리는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대한민국과 러시아전에 앞서 차범근 위원은 아들 차두리 위원과 함께 한국과 러시아에 대한 분석을 이어갔다.

이날 차범근 위원은 “지금 선수들과 똑같은 느낌으로 현장에 앉아있다 가슴이 뛴다”는 떨리는 소감으로 말문을 열었다. 차 위원은 “지금까지의 한국의 경기는 연습이었다. 연습경기와 본 경기는 다르다”며 “스페인과 일본은 평가전에서 좋은 결과를 보였지만, 이번 월드컵에서는 실망스런 모습을 보였고 반면에 멕시코와 코스타리카는 전혀 다른 양상을 선보였다. 우리팀은 잘했으면 좋겠고 또 어떤 팀이 이런 이변을 일으킬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차 위원은 한국팀을 향해 “자기 스스로에게 부끄럼없이 달려들고, 팬들이 거는 기대를 몸으로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 그래야 팬들이 우리선수들을 응원할 것”이라는 선수들을 향한 당부도 아끼지 않았다.

이에 배성재 캐스터는 “우리 대표팀이 첫 단추를 잘 뀄으면 좋겠다”며 대한민국 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어 홍명보 감독과 러시아 카펠로 감독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지던 중 배 캐스터는 차두리 위원에게 “선수시절 어떤 감독이 기억에 남는지?”라고 질문했다. 차두리는 “젋었을 때는 통제가 강한 감독이, 그리고 나이가 드니 자유롭게 해주는 감독이 좋더라”라고 솔직하게 답변했다. 차범근 위원은 “편한 감독은 누구나 다 좋아한다”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