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경기 봤어?‘벨기에 vs 알제리’② 내 멋대로 BEST&WORST

 

벨기에 알제리

벨기에 vs 알제리 골 장면.

2014 브라질 월드컵의 막이 올랐다. 전 세계 축구 강국들이 총출동한 이번 월드컵은 또 다른 스타의 탄생을 예고하는 전초전이 될 터. 그래서 텐아시아가 준비했다! 단 한 경기만으로 축구팬들을 울리고 웃겼던 이들은 꼽아보는 내 멋대로 BEST&WORST. 대한민국이 속해 있는 H조의 ‘벨기에 vs 알제리’의 경기에서 뛰어난 경기력으로 자신의 이름값을 한, 혹은 새로이 자신의 이름을 알린 신생 스타는 누가 있을까.

# 벨기에, BEST 아자르 : 공격의 핵

에당 아자르

마르텐스에게 완벽한 찬스를 만들어주는 에당 아자르의 시야.

대한민국이 가장 경계해야 할 선수, 바로 에당 아자르다. 빠른 스피드와 드리블 돌파 그리고 넓은 시야로 상대팀의 수비를 단숨에 무너뜨린다. 알제리와 첫 경기에서도 아자르의 이 같은 능력은 유감없이 발휘됐다. 사실 전반까지만 해도 벨기에의 모든 선수들의 경기력은 부족했다. 알제리의 전술에 꼼짝없이 당했다. 예상외의 결과였다면, 이날 경기의 BEST는 알제리의 미드필더 소피앙 페굴리 차지였을 게다. 하지만 벨기에는 그리 호락호락한 팀이 아니었다. 후반 들어 경기력이 살아났다. 그리고 아자르는 역시 아자르였다. 물론 골은 없었지만, 빠른 공격 전개와 넓은 시야는 단연 발군이었다. 역시 공격의 핵이었다. 조민호 캐스터와 박문성 해설위원 역시 아자르의 이름을 많이 외쳤다.

“아자르의 스피드와 돌파력은 나오고 있지 않습니다.”(조)
“아자르가 공격할 때 모스테파가 빠른 선수가 아니다 보니까 커버가 안 들어오면 어려워요. 1대1에서 힘들어하고 있습니다.”(박)
“아자르 시야 보세요.”(박)
“에당 아자르가 빛나기 시작하는 후반의 후반입니다.”(조)
“아자르 선수가 후반에 살아났다는 것이 전력의 극대화를 할 수 있겠네요.”(조)

# 벨기에, WORST 루카쿠 : 아직 올라오지 않은 경기 감각

루카쿠

별다른 활약 없이 교체되는 로멜루 루카쿠.

로멜루 쿠카쿠 역시 대한민국이 경계해야 할 선수다. 빼어난 신체 조건과 득점 감각은 탁월하다. 하지만 적어도 이날 경기에서만큼은 보여준 게 없었다. 사실 부상으로 인해 제대로 훈련을 소화하지 못한 것도 있다. 하지만 여기는 월드컵 무대다. 그건 핑계가 될 수 없다. 결국 별다른 움직임 없이 후반 오리지와 교체됐다. 아이러니하게도 루카쿠 교체 후 벨기에의 공격력이 살아났다는 점이다. 경기력이 올라온다면 무서운 선수지만, 그렇지 않다면 평범한 선수에 불과했다.

“터치를 보면 몸 상태 볼 수 있겠는데 루카쿠의 터치가 길어요. 지난주부터 팀 훈련 소화했는데 완전히 올라온 건 아닌 것 같습니다.”(박)
“루카쿠는 아직 이렇다 할 볼 터치가 없습니다.”(조)
“루카쿠가 뛰고 있지만, 발로 받거나 공중으로 따내는 게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조)
“단조롭지만 높이 싸움을 하려고 했는데, 루카쿠는 터치조차 못하고 나갔거든요.”(박)
“루카쿠 효과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는 벨기에입니다.”(조)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