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이영표, “러시아 후반 집중력 약해…긍정적 흐름 있다”

예체능0617_2

KBS2 ‘우리동네 예체능’ 캡처

이영표 KBS 축구해설위원이 러시아전을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17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예체능’ 축구부와 KBS 중계진들이 모여 브라질 월드컵 러시아전을 예측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러시아전 결과와 스코어를 예측하는 시간에 이영표는 “2002, 2006, 2010년에 우리가 첫 경기를 다 이겼다는 것을 기억했으면 좋겠다”며 “분명 긍정적인 흐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러시아가 마지막 10분 동안 실점한 것이 세 골이다”라며 “마지막 10분에 집중력이 떨어진다는 것을 볼 때, 80분동안 0대 0으로 나가다 마지막 10분에 모험을 거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이기광은 1대 1 무승부를, 윤두준은 2대 0 승리를 예상했다. 이정은 “내가 이런 것은 기가 막히게 맞춘다”며 “전반에 1대 1 무승부. 후반 42분에 이청용이 오른발 슛으로 골을 넣어 2대 1로 이긴다”고 예측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우리동네 예체능’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