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처세왕’ 서인국, 대기업 위장 취업했다

tvN '고교처세왕‘

tvN ‘고교처세왕‘

고등학생 서인국이 최연소 대기업 본부장이 됐다.

1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고교처세왕‘ 2화에서는 이민석(서인국)이 대기업 본부장 행세를 하게 됐다.

한국 회사로 스카우트되어 8년 만에 귀국하기로 되어있던 형 이형석을 대신하게 된 것. 이날 다급히 회사에 출근한 이민석은 팀원들의 환대를 받았다. 여직원들은 이민석의 관심을 받기 위한 경쟁에 돌입했다.

이민석은 이형석의 오랜 친구에 의해 곧 정체를 들켜 한이사(김원해) 앞에 불려갔다. 그러나 앞으로의 일을 논의하던 이들 앞에 곧 유사장(한진희)이 들이닥쳤고, 이민석은 빼도박도 못하게 이형석 본부장으로 소개됐다.

‘고교처세왕’은 처세를 모르는 단순무지한 고등학생이 어른들의 세계에 입성하면서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모험담을 그린 코믹 오피스 활극이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tvN ‘고교처세왕‘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