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김옥빈, 대대적인 소매치기 단속에 주춤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김옥빈의 소매치기 사업이 위기에 봉착했다.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9화에서는 소매치기 깡순이의 구속으로 강유나(김옥빈) 패거리가 잠정 휴업에 들어갔다.

강유나는 박양순(오나라)을 찾아가 누군가 깡순이를 경찰에 넘겼을 것이라며 뒷조사를 부탁했다. 깡순이와 만나고 온 박양순은 깡순이를 경찰에 찌른 사람이 김남수(강신효)일 것이라고 짐작했다.

평소 김남수를 믿어 왔던 강유나는 이를 강하게 부인했다. 그러나 박양순은 강유나에게 김남수 회사에서 나올 것을 당부했다. 또 앞으로 소매치기를 끊을 것을 부탁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