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이희준, 경찰 떴다는 소리에 김옥빈 숨겨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이희준과 김옥빈의 핑크빛 기류가 감지됐다.

1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9화에서는 연립 주택에 경찰이 들이닥쳐 한바탕 소동이 일었다.

이날 김창만(이희준)은 경찰 출동 소식에 강유나(김옥빈)의 방문을 두드렸다. 샤워 중이었던 강유나는 속옷도 챙겨 입지 못한 채 수건을 두르고 김창만의 방으로 몸을 숨겼다.

그러나 경찰이 찾아온 이유는 강유나가 아니었다. 엄혜숙(김은수)와 홍계팔(조희봉)이 가짜 의약품 판매상이었던 것. 강유나는 김창만을 향해 “지금 날 갖고 논거냐”며 짜증을 냈다.

김창만은 “경찰 올만한 짓은 다 하고 다니지 않냐”며 맞섰지만 당장 속옷 가져오라는 강유나의 호통에 쫓겨났다. 강유나의 속옷을 챙겨 나오던 김창만은 홍계팔과 마주쳤고, 본의 아니게 오해를 샀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