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강지환, 대기업 상대로 개미들의 힘 보여줬다

빅맨0617_1

KBS2 ‘빅맨’ 캡처

강지환이 대기업을 상대로 개미들의 힘을 보여줬다.

17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빅맨’ 마지막회에서는 현성에너지의 주주총회에 참석한 김지혁(강지환)과 강동석(최다니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성욱(엄효섭)은 주주총회에 참석한 김지혁을 보자마자 “네가 왜 이 자리에 왔냐”며 나가라고 말했다. 하지만 지혁은 위임받아 온 주식을 내밀었다. 하지만 지혁이 위임받은 지분으로는 현성에너지의 이사진 교체가 불가능했다.

성욱과 동석은 승리를 확신했으나, 지혁은 “잠시만 기다려달라”며 “대주주가 아직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성욱은 “더 이상 올 주주는 없다”며 의장에게 총회를 속행하라고 말했지만, 그 순간 노조위원장이 들어와 현성에너지 1,000주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계속해서 현성에너지의 주식을 가지고 있는 개미주주들이 들어왔다. 이들의 주식을 모두 모은 결과 7%의 주식이 모였고, 이들은 지혁에게 지분을 위임했다.

주식을 모두 위임받은 지혁의 의견이 반영되었고, 임시 주주총회에서는 현성에너지 이사진의 전면교체가 의결되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빅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