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측, 이승철 리메이크 논란에 “제작사 실수에 따른 오해”

김준수

김준수

가수 이승철과 그룹 JYJ 김준수 팬들이 갈등을 빚고 있는 것에 대해 김준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측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18일 JYJ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김준수는 이번 리메이크 관련해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선배님과 음악 인연이 된 것에 영광이라 밝힌 적 있으며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저희 또한 이승철씨 측에 곡의 권리 등에 이의제기를 한 바 없다”고 밝혔다.

갈등이 불거진 데 대해서는 “문제의 발단은 곡 정보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드라마에 깜짝 공개 된 이번 곡이 가사와 멜로디가 같았고 이에 의문을 가진 팬들이 다음날 OST제작사에서 발표한 자료에 ‘신곡’으로 설명 되자 정정요청을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승철은 SBS 수목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의 OST 곡으로 김준수의 솔로 2집 수록곡인 ‘사랑하나봐’를 리메이크했다. 이에 OST 제작사가 원곡을 부른 가수에 대한 설명 없이 “이승철이 2년 만에 발표하는 OST 곡”이라고 보도자료를 배포, 김준수의 팬들이 이의를 제기했다.

소속사 측은 “가수와의 직접적인 논쟁이 아닌 만큼 선배님께서 오해가 없으셨으면 한다”며 “또한 일부 인터넷상에서의 익명 게시자들을 김준수 팬들의 집단행동이라고 생각하시는 부분 또한 안타까운 일이다”고 전했다.

이어 “김준수의 팬들은 가수를 응원 하는 팬으로서 원곡가수 관련한 부분이 최초 보도자료에 누락 된 데 대해 확인을 원했을 뿐 가수 측에 직접적인 항의를 하고자 한 것은 아니다 OST제작사에서 이번 일에 대한 실수를 인정 하고 양측의 팬들이 혼선이 없도록 정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씨제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