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부성, 판다와 ‘셀카’를… “멸종위기 판다를 보호합시다!”

곽부성
홍콩 4대 천왕 중 한 명인 곽부성이 판다 보호에 앞장섰다.

16일 중화권 다수 언론 매체는 “홍콩을 대표하는 톱스타 곽수성이 홍콩인들에게 판다 보호를 호소하기 위해 이번 이벤트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곽부성은 총 1,600개의 판다 인형이 놓인 홍콩 경마장 객석에서 사진을 찍어 판다를 알렸다.

곽부성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경마장은 홍콩인에게 매우 상징적인 공간이다. 최근 홍콩에서 열린 승마 대회에서의 성적도 매우 좋았다”며 “올해는 말의 해라 특별히 판다들이 여기 와서 기념사진을 찍은 것이다”고 재치 있는 멘트를 남겼다.

곽부성은 국제적인 예술가와 유명 스타들의 합작으로 진행된 판다 조각상 전시 경매 활동에도 참여한 바 있다. 해당 경매 수익금은 중국 자이언트 판다 보호 연구 센터의 두장옌 자이언트 판다 질병통제센터 설립에 기부될 것으로 전해졌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곽부성 웨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