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그대’ 특별기획전, 극중 도민준 서재가 인기 최고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속 도민준의 서재 세트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속 도민준의 서재 세트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이하 ‘별그대’)특별기획전에 외국인관광객이 대거 몰리고 있다.

지난 0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1관에서 오픈한 ‘별그대’세트 전시장은 1주일이 지난 16일까지 총 6천여명이 넘는 관람객이 다녀갔다. 특히 전체 관람객중 외국인 비율이 약 85%(평일 95%, 주말 75%)에 이르고 있고, 이중 80%가 중화권 관람객이 차지하며 현재 중국에서는 ‘별그대’의 열풍이 계속되고 있음을 재확인했다.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통신사 AFP를 비롯해 일본 언론 기자단 50여명과 수많은 중화권 언론사에서도 앞다퉈 취재할 정도로 해외언론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SBS는 “이번 ‘별그대’ 특별체험전에 많은 외국관광객과 외국언론이 찾는 데에는 두 주인공인 천송이(전지현 분)와 도민준(김수현 분)의 집을 완벽하게 재현한데다, 관람객들은 직접 체험도 가능케 한 장점이 있다”고 전했다. 이 중 제일 인기가 많은 곳은 도민준의 서재로, 관람객 모두가 도민준 본인 혹은 연인이 된 듯한 기분으로 사진기와 휴대폰 카메라에다 추억을 담아가고 있는 것이다.

한 관계자는 “현재 수많은 외국인 관람객들이 세트전시장을 찾고 있고, 이제 방학과 함께 휴가철이 시작되면 더 많은 외국인 뿐만 아니라 국내 관람객들도 더 많이 몰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별그대’ 세트는 최근 늘고 있는 중국인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위한 킬러아이템으로써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면서 동시에 한국의 관광수입을 올리는 데 크게 일조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별그대’ 특별기획전은 드라마 속 각 세트는 물론 지난 3월 9일 진주에 떨어진 운석을 전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주부터는 관람객들이 역할을 나눠 세트 내에서 실제 방송용 카메라를 조작하고, 연기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드라마 제작체험장도 마련했다.

또 주말에는 전시장 앞 광장에서 헬리캠, 타이슬라이스 촬영 등 최첨단 방송장비 시연회 등 다채로운 볼거리도 준비해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별그대’특별기획전은 8월 15일까지 67일 동안 휴관없이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1관에서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