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영 캐스터, 샤우팅 중계에 “호불호 갈릴 줄 알았다”

정우영 캐스터(왼쪽) 차두리 해설위원

정우영 캐스터(왼쪽) 차두리 해설위원

정우영 SBS 스포츠 아나운서가 ‘골 샤우팅’ 중계로 화제가 된 데 대한 생각을 전했다.

정 아나운서는 1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번 중계 때 남미식 ‘골 샤우팅’을 계획했다. 호불호가 갈릴 것이야 당연히 할고 있었다”면서 “전 세계인이 즐기는 축제에 왔다. 가장 잘 즐길 수 있도록 도와 드리겠다”고 이른바 ‘샤우팅 중계’를 시도한 배경을 들려주었다.

또 “브라질까지 와서 중계하는데 새로운 시도도 안 해본다? 제 생각은 좀 달라요. 늦은 새벽 시간 샤우팅이라고요? 어차피 주무실 것 아니었잖아요?”라고 밝혔다.

앞서 정 아나운서는 17일 새벽(한국시간)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독일 대 포르투갈 전에서 독일의 토마스 뮐러가 선제골을 넣자 장장 30초 간 “골”을 외치는 중계’골 샤우팅’을 선보였다. 이는 남미 캐스터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중계 방식으로 알려졌다.

정 아나운서는 오는 18일 열리는 브라질 대 멕시코 경기 중계도 맡을 예정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