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최진실 모친 정옥숙 씨 “최진실-조성민 궁합 최악이었다”

MBN '어울림'에 출연한 정옥숙 씨

MBN ‘어울림’에 출연한 정옥숙 씨

배우 고(故) 최진실의 어머니 정옥숙 씨가 세상을 떠난 남매에 대한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16일 방송한 종합편성채널 MBN 힐링 토크쇼‘어울림’에 출연한 정 씨는 누나에 이어 세상을 등진 아들 최진영에 대해 언급하며 “최진실이 세상을 떠난 후 최진영이 우울증과 스트레스로 극도로 힘들어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정 씨는 “최진실이 떠난 후 15개월 만에 최진영도 떠났다. 최진실이 떠나자 최진영은 누나 있을 때 생각만 했다. 노트에도 누나 얘기만 써놨을 정도였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 “밤만 되면 최진실의 묘역을 찾아가서 얘기를 하다 오더라. 또 누나 물건을 자기 방에 전시를 해놨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정 씨는 “내 주변뿐만 아니라 다른 지인들의 주변에 괜찮다는 의사가 있으면 함께 가서 진료를 받았다. 치료를 받으면 몇 달 정도만 괜찮더니 다시 우울증 증세가 나타나더라. 그렇게 아들이 떠났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정 씨는 생전 최진실과 조성민의 사주와 궁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씨는 “두 사람의 궁합과 사주를 보러 갔는데, 사주를 보는 스님이 ‘결혼하지 마. 둘이 안 맞아. 결혼하면 둘 다 죽는다’라며 ‘최진실을 결혼시키지 말고 만인의 연인으로 살게 하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N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