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석정의 뭔걱정, 서태지와 신해철 이번에도 한 발짝 앞설까? – 신해철 편

page

서태지와 신해철은 90년대 한국 대중음악의 트렌드를 리드한 주인공들이다. 서태지는 서태지와 아이들로, 신해철은 넥스트로 각각 새로운 음악을 선보였고, 대중으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어냈다. 팬덤은 서태지가 컸지만, 신해철의 인지도도 못지않았다. 음악적인 성취에 있어서는 누가 더 앞에 있다고 말하기 힘들 정도다.

흥미롭게도 서태지와 신해철은 출신도 비슷하다. 둘 다 80년대 전성기를 누린 파고다 헤비메탈 신(scene), 그 현장에 있었다. 서태지는 시나위에서 베이스를 치다가 결국 서태지와 아이들로 데뷔를 했고, 신해철은 부활의 김태원에게서 기타를 배우다가 무한궤도로 대학가요제를 통해 데뷔를 했다. 둘 다 일종의 배반(?)을 감행한 것. 허나 역사는 둘의 손을 들어줬다.

새로운 세대
서태지와 신해철은 90년대 가요계에서 언제나 한 발짝 앞서 트렌드를 읽을 줄 알았다. 발라드, 트로트가 강세를 보이던 가요계 트렌드에 일대 변혁이 일어나기 시작한 것은 1992년이다. 이 해에는 서태지와 아이들과 넥스트를 비롯해 현진영, 윤상, 015B 등이 데뷔앨범 및 신보를 발표함으로써 새로운 세력으로 자리했다. 이들은 당대 영미 팝의 트렌드를 발 빠르게, 또 창의적으로 소화한 뮤지션들이었다. 특히 이들의 음악은 때마침 대두된 신세대(또는 X세대)를 대변하는 문화로 자리했고 그 견고한 소비층 덕분에 안정된 성장일로를 걸을 수 있었다.

1992년 3월에 나온 서태지와 아이들의 1집의 음악과 퍼포먼스는 기성가요의 관점에서 파격이 아닌 것이 없었고 내용 또한 출중했다. 하지만 ‘난 알아요’ ‘환상 속의 그대’와 같은 노래는 작곡가, 프로듀서와 같은 전문가들에게도 낯선 것이었다. 이들보다 음악에 대해 제대로 된 평가를 할리 만무했던 언론은 음악 외적인 부분에 주안점을 두고 혹평을 가했다. 하지만 이와 상관없이 서태지와 아이들의 1집은 그해에만 약 170만장이 팔려나가며 1992년에 최고 앨범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로써 서태지와 아이들은 기존 미디어-가수의 관계에 개의치 않고 자신들의 음악을 팬들에게 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또한 서태지와 아이들의 1집에 담긴 여러 요소 중 록과 컴퓨터 음악을 기반으로 한 랩과 댄스는 같은 해 8월 발표된 현진영의 ‘뉴 댄스 2(New Dance 2)’에 담긴 힙합, 뉴 잭 스윙과 함께 향후 가요 트렌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게 된다. 그리고 가요계가 바뀌었다.

IMG_0082-1

서태지와 신해철, 정석원, 윤상은 창작을 하는데 있어서 미디와 같은 컴퓨터음악을 새로운 기재로 이용했다. 이들은 밴드 편성에 주안점을 두고 곡 작업을 하면서 동시에 컴퓨터 음악을 적극적으로 도입했다. 신해철이 일찍이 1991년 ‘재즈 카페’에서 시도한 미디 음악은 넥스트의 ‘도시인’으로 이어졌다. 당시로써는 매우 혁신적인 시도였고, 이처럼 신해철은 기존의 히트공식에서 벗어난 새로운 트렌드의 곡들을 대중에게 알려나갔다.

80년대와 달리 록밴드의 인기가 보잘 것 없던 90년대에 넥스트의 존재는 특별했다. 1994년 앨범 ‘더 리턴 오브 넥스트 파트 1 비잉(The Return Of N.EX.T PART 1 Being)’을 통해 헤비메탈부터 아트록에 이르기까지 기존 밴드들에 비해 일취월장한 사운드를 선보인 넥스트는 다음해 ‘더 리턴 오브 넥스트 파트 2 월드(The Return Of N.EX.T PART 2 World)’에서 또 한 번 진보된 결과물을 선보였다. 넥스트가 선보인 웅장한 록은 절대로 대중친화적인 것들은 아니었다. 하지만 넥스트는 당시 록 밴드로서는 거의 유일하게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을 꽉 채울 정도로 특별한 인기를 누렸다. 신해철에 대한 강력한 팬덤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전성기의 넥스트는 지금의 아이돌그룹과 같은 특별한 인기를 누렸으니 말이다.

신해철은 록 외에 전자음악에 있어서도 뚜렷한 결과물을 남겼다. 윤상과 함께 했던 ‘노댄스’, 그리고 솔로앨범 ‘크롬스 테크노 워크(Crom’s Techno Works)’가 그것이다. 1996년에 나온 ‘노댄스’는 둘의 전자음악 콜라보레이션 앨범으로 상당히 트렌드를 앞서간 결과물이었다.(이후에 S.E.S.가 노래하는 윤상의 곡 ‘달리기’가 이 앨범에 실렸다) 1998년에 나온 ‘크롬스 테크노 워크’는 새로운 테크노 사운드를 도입한 앨범이면 동시에 대중적인 감각도 잃지 않은 수작이었다. 큰 인기를 누렸던 ‘일상으로의 초대’가 이 앨범에 담겼다.

서태지와 신해철은 둘 다 독자적인 채널을 통해 팬들과 교감했다. 서태지는 직접 자신의 페스티벌인 ‘ETP페스트’를 열었고, 신해철은 라디오 ‘고스트스테이션’을 통해 청취자들과 만났다. 둘은 자신이 마음에 드는 후배들에게 러브콜을 해 그들이 세상에 알려지는데 도움을 주기도 했다. 고스트네이션의 ‘인디차트’의 경우 한때 인디음악이 유일하게 공중파에서 소개되는 통로이기도 했다.

신해철_01

새로운 음악은?
일단 신해철이 먼저 돌아온다. 신해철은 17일 정오 선 공개 곡을 발표하고 정규 6집 part.1 ‘리부트 마이셀프(Reboot Myself)’ 활동에 들어간다. 6집은 지난 2008년 넥스트 6집 ‘666 트릴로지 파트 Ⅰ(666 Trilogy Part I)’ 발표 이후로는 6년 만, 2007년 정규 5집 ‘더 송즈 포 더 원(The Songs For The One)’ 이후로는 무려 7년 만에 발표하는 신보다. 이와 동시에 신해철은 넥스트 재결성도 앞두고 있다.

신해철 측에 따르면 선 공개 곡 ‘아따(A.D.D.a)’는 1,000개 이상의 녹음 트랙에 자신의 목소리를 중복 녹음한 ‘원맨 아카펠라’ 형식으로 작업했다고 한다. 오로지 목소리만으로 일반 록음악이나 댄스음악에 필적하는 입체감과 파괴력을 완성해냈다는 귀띔이다. 여기에 네오소울, 펑크, 포스트 디스코, 라틴, 재즈까지 무려 다섯 가지의 장르를 자연스럽게 믹스해냈다고 전하고 있다.

2000년대의 신해철은 90년대에 비해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지는 못하다. 넥스트의 사운드가 집대성된 것으로 평가받는 앨범 ‘라젠카(어 스페이스 록 오페라)(Lazenca(A Space Rock Opera))’, 그리고 수작으로 평가받은 ‘모노크롬(Monocrom)’ 둘 다 90년대에 나온 앨범들이다. 2000년대에는 음악보다는 음악 외적인 부분으로 더 조명을 받은 것이 사실이다. 세월이 많이 흘렀다. 2010년을 넘겨 처음 발표하는 이번 앨범에서도 과연 과거와 같은 혁신을 보여줄 수 있을까? 신해철 곁에 있던 심각한 리스너들, ‘오션(Ocean)’과 ‘70년대에 바침’을 듣고 가슴 떨려 하던 이들은 아직도 열심히 음악을 듣고 있을까?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서태지컴퍼니, KCA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