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5일째 중계 시청률은 MBC가 우위…한국전은 어떨까?

송종국, 김성주, 안정환(왼쪽부터)

송종국, 김성주, 안정환(왼쪽부터)

5일째를 맞는 2014 브라질 월드컵 중계전에서 MBC가 시청률 우위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5일 오전 MBC가 중계한 일본 대 코트디부아르 경기의 시청률은 8.5%로 이날 방송한 월드컵 경기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KBS2는 7.9%, SBS는 5.4%를 각각 보였다.

이어 오전 7시부터 중계한 이탈리아 대 잉글랜드 전은 6.9%로 이 경기 역시 MBC가 우위를 보였다. KBS2는 5.7%, SBS는 6.3%를 각각 기록했다.

16일 경기에서도 MBC가 다소 앞선 결과를 보였다. 이날 오전 7시부터 중계한 보스니아 대 아르헨티나 전은 MBC가 5.8%, KBS2 5.7%로 근소한 차이로 MBC가 앞섰다. MBC는 월드컵 경기시청률 상위 10개 중 4개를 차지하며 중계전 초반 우위를 기록했다.

방송 3사의 시청률을 합친 합계 시청률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인 경기는 일본 대 코트디부아르 전으로 21.8%를 보였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