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최민식표 이순신 “배우는 무당이라고 생각해요”

명량 최민식
“배우는 무당이라고 생각해요”

많은 인터뷰에서 최민식은 “논리적으로나 기술적으로 설명할 수 없지만 연기자는 무당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왔다. 그에게 연기란 어떤 영혼을 몸 안으로 받아들이는 일인 셈. 그런 최민식이 ‘명량’을 통해 받아들인 인물은 영웅 이순신이다.

최민식이 관객에게 새롭게 선보이는 영화는 ‘명량’ 영화는 1597년 임진왜란 6년, 단 12척에 달하는 왜군의 공격에 맞서 싸운 명량대첩을 그린 전쟁액션물이다.

그간 ‘넘버3’, ‘조용한 가족’, ‘쉬리’, ‘’해피 엔드’, ‘파이란’, ‘취화선’, ‘올드보이’, ‘친절한 금자씨’, ‘신세계’.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등 한국 영화계에 획을 그은 작품에서 강한 존재감을 발휘했던 최민식인 만큼 그가 표현해 낼 이순신의 모습에 기대가 모인다.

영웅 이순신 장군으로 새롭게 귀환한 최민식은 “이순신 장군 역을 하게 된 것은 나에게 운명과도 같았다. 그 분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장군의 진심과 내면에 다가가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다”며 진심 어린 존경과 애착을 드러냈다.

이전 이순신을 다루는 작품에서는 주로 그의 용맹함과 카리스마 넘치는 면모가 다뤄진 것에 반해 ‘명량’ 속 이순신은 왕을 모시는 신하이자 한 사람의 아버지, 군사를 이끄는 장수이자 두려움에 번민하는 인간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준다는 후문이다.

최민식은 “군인으로서, 인간으로서, 또 부모로서 혼돈의 군란 속 용맹한 장군의 모습 이면에 두려움과 외로움을 감춘 인간적인 면모를 담아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약 6개월여에 걸친 한겨울 혹한의 추위와 한 여름의 폭염 속에서 격렬한 전투신을 모두 직접 소화했다는 그는 또 “한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존경하는 이순신 장군을 연기한다는 것에 대해 이전과는 다른 책임감와 사명감을 가지고 최선을 다했다”라고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이순신으로 분한 최민식은 7월 30일 만날 수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