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 러시아전 승리 기원하며 스태프들에게 야식 선물

진세연

진세연

배우 진세연이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촬영 중 지친 스태프들을 위해 야식 배달을 자처하고 나섰다.

진세연은 밤 촬영으로 고생하는 동료 배우 및 스태프들을 위한 특별한 야식으로 죽을 준비해 촬영장에서 훈훈한 시간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진세연의 소속사를 통해 야식 제안을 받은 웰빙 죽 브랜드 본죽은 오는 18일 아침 7시에 진행되는 2014 브라질월드컵 러시아전 경기의 승리를 기원하는 마음을 더해 야식 준비에 흔쾌히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닥터 이방인’은 최근 극중 천재의사 박훈(이종석)과 송재희(진세연), 오수현(강소라)의 본격적인 삼각 러브라인이 시작되며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고수중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얼리버드엔터테인먼트